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도덕성 평가 李 5%" "尹도 피장파장" 정치는 실천도덕인데…[윤석만의 뉴스뻥]

중앙일보
중앙일보
8월 1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김대중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했습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길을 따라 멈춤 없이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는 김 전 대통령의 말씀에 공감한다, 정치는 실천이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생전 김 전 대통령은 정치인의 도덕성을 강조했죠.  

 그런데 얼마 전(11월 29일) 한겨례 신문이 흥미로운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대선 투표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뭐냐는 거였죠. 응답자의 36%는 국정수행 능력을, 20%는 정책과 공약을 꼽았습니다. 도덕성도 14%로 높게 나타났죠. 정치 경험과 소속 정당은 각각 5%로 낮았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국정수행 능력 27%로 평균보다 다소 낮게 나왔습니다. 반면 청렴·도덕성은 19%로 높았죠. 이재명 후보는 능력 면에선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국정수행 능력이 50%로 높게 나왔죠. 이어 정책과 공약이 20%였습니다. 반면 청렴·도덕성은 4.6%로 매우 낮았습니다.  
 

 ━
  여당서도 도덕성 문제 제기 
   실제로 이재명 후보의 도덕성은 경선 과정에서부터 논란이 됐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도 이 부분을 강하게 지적했습니다. 그는 9월 8일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가 도덕적이지 않아도 좋다는 발상이 어떻게 가능합니까? 민주당과 보수 야당이 도덕성에서 공격과 방어가 역전되는 기막힌 현실도 괜찮습니까”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낙연 캠프의 설훈 의원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재명 후보의 도덕성을 날카롭게 비판했죠. “이 지사의 결함은 누구나 다 알고 있다. 그런데 지지하는 분들이 그 흠결을 안 보려고 눈을 감고, 귀를 닫고 있는 게 제일 큰 문제다. 본선에서 그게 다 드러났을 때 감당할 수 있겠느냐. 도덕성 없는 후보는 본선에서 못 이긴다.”
...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29308?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