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바이든 “러시아, 중국 때문에 찌그러져” 중·러 갈라치기

중앙일보
중앙일보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과거의 적’을 포섭해 ‘새로운 적’을 견제하는 ‘바이든식 이이제이(以夷制夷)’ 전략을 선보였다. 과거의 적은 냉전 시절의 대결 상대였던 러시아, 새로운 적은 현재 미국에 도전하는 중국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을 계기로 ‘중·러 갈라치기’를 시도했다.
 
바이든은 이날 정상회담을 마치고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러시아는 굉장히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며 “러시아는 중국으로 인해 찌그러지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기자회견에선 “중국은 앞으로 나아가고 있고,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경제 대국이 되고자 한다”며 “경제적으로 어려운 러시아는 더욱 공격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은 “러시아는 ‘핵무기를 가진 어퍼볼타’가 되고 싶어 하지 않으며, 미국과의 냉전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핵무기를 가진 어퍼볼타’는 냉전 시절에 나왔던 ‘로켓을 가진 어퍼볼타’에서 나온 것으로 ‘군사력이 강해도 경제는 뒤처진 소련’을 빗댄 말이다. 어퍼볼타는 1960년 프랑스에서 독립한 아프리카 서부 오트볼타의 영어 표현으로, 84년 ‘정직한 사람들의 나라’를 뜻하는 부르키나파소로 국명을 바꿨다. 지난해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792달러인 최빈국이다.
 
바이든의 발언을 두고 중국의 부상을 마냥 환영할 수 없는 러시아의 심리를 자극해 관계 회복을 시도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 측은 이날 회담의 의미를 축소하면서도 경계심을 드러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미·러 교착 상태가 잠시 누그러질 순 있어도 구조적 갈등을 바꿀 순 없다”고 평가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러시아를 ‘지역 강대국’으로 지칭했지만, 바이든은 이날 러시아를 미...

기사 원문 : https://news.joins.com/article/24085239?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