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월 전

사적 채용 논란에 권성동 "국민 호도" 우상호 "윤석열 공정 무너져"

MBN News
MBN News
【 앵커멘트 】
대통령실 9급 행정요원에 대한 이른바 사적 채용 의혹을 두고도 여야는 연일 충돌했습니다.
당사자를 추천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별정직 공무원을 뽑는 정상적인 절차"라고 강조했는데 야당은 윤 대통령의 공정은 무엇이냐고 날을 세웠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 나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자신이 대통령실에 추천한 9급 행정요원 우 모 씨가 사적 채용된 것이라는 논란에 대해 "잘못된 프레임"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반직이 아닌 정당, 대통령실에서 일하는 별정직 공무원은 공개채용이 아닌 추천에 의해 일해본 사람을 뽑는 게 당연하다는 것입니다.

우 씨 아버지가 강릉시 선관위원이라는 사실에 대해서도 사전에 알고 있었지만 아버지와 아들은 별개라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 "(별정직 채용) 관행에 대해 전혀 모르는 국민을 호도하기 위한 ...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