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조회수 24회

'39억 체납'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 가택 수색…돈다발 압류

MBN News
MBN News
【 앵커멘트 】
"모든 국민은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납세의 의무를 진다."
헌법 38조를 따서 이름 지은 서울시 38세금징수과는 악성 체납자에게 '저승사자'로 불리죠.
어제(3일) 납세자의 날을 맞아, 세금 39억 원을 체납 중인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 가택을 수색했는데 돈다발과 고가 미술품이 줄줄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3월 3일 '납세자의 날' 아침.

서울시 38세금징수과 조사관들이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의 양재동 가택 곳곳을 수색합니다.

최 전 회장은 주민세 6,170원을 포함해 세금 38억 9천만 원을 체납 중인 인물입니다.

매와 같은 눈으로 옷장 속 비밀 금고 2개를 발견한 조사관들.

지방세를 체납해 금고를 압류한다는 노란 딱지를 붙입니다.

피아노도, 병풍도, TV도 줄줄이 압수 조치됐습니다.

"이게 최근에 생산된 UHD TV더라고요. 되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