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you want to remove all your recent searches?

All recent searches will be deleted

Watch fullscreen

강서건마걸 《아밤》 「4」 『넷』 광주건마,시청건마,수유건마

Familylove02
5 years ago|1 view
뒤늦게 내뻗은 손은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텅 빈 허공을 움켜쥘 뿐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한순간 밝아졌다고 생각했던 미로가 다시금 새카만 어둠으로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들 어찼다. 어디에도 출구는 보이지"여깁니다. 이 기관 장치를 누르면 비밀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열릴 겁니다." 마침내 비밀 통로의 끝에 도착한 담 총관이밝아진 얼굴로 안 도의 한숨을 쉬더니, 벽 오른쪽에 있는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기관 장치를 가리키며 말했다. "설마 밖에 매복자는 없겠죠?"옆에 와서 멈춘 진령이 걱정스러운 얼굴로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 그러나 담 총관의 얼굴은 여전히 밝았다. "걱정 마십시오.문 너머는 성 외곽에 펼쳐진 숲입니다.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 너 머에 위치한 한적한 곳이죠. 누가 그런 곳에통하는 비밀 통로 가 있다고 생각하겠습니까?"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 통로가 길면 길수록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예측하긴 힘든 일이겠지요." 묵묵히 일행의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섞여 있었던 공손절휘가 담 총관의 말에 긍정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그러고는 굳어 있던 표정을 펴며더 덧붙였다. "후와, 이 갑갑했던 통로도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작별이군요!" 모용휘나 비류연 등을 따라가지 못한 그는, 딱히 대화를상대 도 없고 그럴 만한 분위기도 아니었기에 적당히 일행의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위치를 잡고 비밀 통로를 이동해 왔다. 그러다 보니뒤에는 왠지 입장이 미묘한 일행이라 할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 있는 무명, 장소옥, 옥유경 등이, 그리고 바로 앞에는영령, 금영호 등이 위치하게 되어, 여태껏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 좋든 침 묵을 지키고 있던 터였다. 그가 걸어오면서것이라고는 뒤에서 두어 번 장소옥이 무명에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 타박을 놓는 소리뿐이었다.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외에는 앞뒤로도 모두 침묵을 지키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있었던데다, 안 그래도 그가 끼어들 곳이라곤 전혀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금영호 는 그가 말을 건네면것 같은 상대였으나, 왠지 그랬다가는 대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관계에서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될 것 같은들었다. 때문에 공손절휘는 그냥 어둠 속에서 내내 알 수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고독을 소처럼 되새김질할 수밖에 없었다. 그가 마치 십만에 침묵을 깨고 입을 연 듯한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 감격하고 있 을 때, 일행 맨 앞쪽에서 걸어왔던고개를 끄덕이며 말했다. "어쩐지, 그래서 통로가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 길었군요. 이상할 정도로 오랫동안 걷는다 했더니 성벽 바깥쪽일답답한 건 앞이나 뒤나 마찬가지였던 모양이다.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 갑갑하셨던 게로군요." 빙긋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말하는 담 총관의 한마디에 마하령은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듯 괜히 콧방귀를 뀌었다. "흥, 그냥 비좁은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넓은 곳이 더 좋은 것뿐이예요."폭이 좁고 쓸데없이 길기만 한 통로에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끼어버릴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마하령은 아까부터 속으로 치를참이었다. 좁은 곳은 딱 질색이었다. "하하, 그렇습니까? 아무튼 만든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지금까지 단 한 번도 사용하지 않은 비밀 통로입니다.가능성은 절대 없을 겁니다." 총관 담환이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 말했다. 용천명이 마하령의 곁에 한 발짝 다 가서며말했다. "지금은 담 총관의 말을 믿는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 없소, 하령. 일단 문 너머에 살 기는 느껴지지별일없을 거요. 설혹 무슨 일이 있다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 당신은 내가 지켜줄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걱정 마시오." 그러자 마하령이 날카로운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대꾸했다. "누가 걱정한다는 거예요? 비록 '갸날프고 연약한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이지만, 제 몸 하나는 저지킬 수 있어요! 천명, 당신의 대장은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물론 하령 당신이 나의 대장이오." 망설임없이 나온 용천명의 대답이흡족스런 미소 를 지으며 마하령이 고개를 끄덕였다. "그래요, 당신의 ∂∝강서건마걸,선릉건마,울산건마,성남건마↖나 마하령이예요. 하지만... 뭐, 꼭 지켜주 겠다면 굳이않겠어요."

Browse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