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ing Console

    당근『아밤』 안양건마abam ④ net대전건마 동묘건마ゾ

    Repost
    imissyou655

    by imissyou655

    0
    2 views
    "오빠, 나 졸려." "그래, 자라." 도살장에 끌려가는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주하연 곁으로 다가간 백산은 몸을 눕혔 다. 잠을 잘있을지 그것까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이제는 주하연의 체취를 몸이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느낀다는 것만은 분명했다. "팔도 따뜻하고, 가슴도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더 이상 추위에 떨지 않아도 되 겠다. 후아암-!" "그동안은습관처럼 품안으로 파고드는 주하연을 꽉 감싸안으며혼잣말 처럼 물었다. 양천이 있기에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따뜻할 거라고 생각했을 뿐 주하 연이 추위를 느끼고몰랐다. "시원하지 않았다는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확실하지." "그럼 이 녀석아 따뜻한 곳에서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것이지……." "양천(陽泉) 옆이 아무리 따뜻하다고 사람 몸 만할까. 차가워도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람 몸이 더 좋은 거라니까. 졸리니까마요. 아, 좋다."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백산의 심장께에 고개를 묻고 주하연은 꿈꾸듯둥둥 뛰는 심장소리가 참으로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좋았다. 심장 뛰는 소리를 자장가 삼아 그녀는 잠이 들었다."쩝! 애 늙은이. " 백산 입가에 빙긋 미소가 어렸다.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사람 사는 정을 말하고 있 다. 차가운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자신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사람과있고 싶다는 말이리라.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내부 장기가 제 기능을 시작했지만 아직은않는지 백산은 여전히 잠을 이루지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나직하니 들려오는 코고는 소리를 들으며 백산은편린들을 찬찬히 되짚었다.. 사부였던 천하제일도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한천팽무도법이라 이름지었던 그분의 도법, 그리고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펼치는 열두 가지 초식을 하나 둘씩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속에서 끄집어냈다. 그리고 유형마지에서 만났던 마불성승이 전해준 소림사의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아라한신권과 용왕유권이 있었고, 구련조화인과 무상신법이 있었다. 수많은 무공들이머릿속은 요동쳤다. 묵안혈마 시절에 모두 익혔던더 이상 익힐 무공도,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할 공부도 없었다. 하지만 소령으로 빙의하여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그 모든 것 들은 떠났다. 이제부터는 새로운 몸에 무공들을작업을 해야한다. "오래 걸리진 않겠지. 다 알고것들이니." 광풍무(48)- 상단전으로 운기행공을 하다(3)밤이 없는 곳,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야명주에서 흘러나온 빛은 같다. 무수한 잔해 가 너부러진 곳에서가르는 날카로운 소성이 들려온다. 손발을 내뻗을 때마다 벌거벗은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근육들은 묘한 떨림을 남기 고 있다. 붉은 기운을 사방으로백산의 몸에서 뜨거운 열기 가 흘러나온다. 지난 며칠 간완전하게 만든 그는 지저사령계 폐허에서 과거 익혔던 무공을 하나씩인천논현건마 천안건마 구로건마ゴ나가고 있었다. 불끈 틀어쥔 백산의 오른 손이 전방을힘차게 뻗어나가자 일순 대기가 쫙 갈라진다.감아들이며 튀어간 왼발에 팡 소리를 지르며 공기가 터져나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