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전체 화면으로 보기
그저께|조회수 3회

"부세요" 대신 'S자' 음주 단속…적발은 복불복?

MBN News
MBN News
【 앵커멘트 】
코로나19가 음주운전 단속 방식마저 바꿔놨습니다.
음주 감지기를 불지 않고, S자 구간을 지나가게 해 음주 의심자를 찾아내는 방식인데요.
박상호 기자가 단속 현장에 나가봤습니다.


【 기자 】
음주 단속에 나선 경찰이 도로에 단속용 고깔을 S자 형태로 설치합니다.

차량이 지그재그로 지나가게 하면서 음주 운전 의심자를 찾아냅니다.

30분쯤 지나 경찰이 한 차량을 막아 세우고 운전자에게 바로 음주 측정기를 불게 합니다.

- "더더더 됐습니다. 0.046 나왔습니다. 선생님 면허정지 수치입니다."

하룻밤 사이 부산 전역에서 이른바 'S자 트랩형' 단속에 4명이 걸렸습니다.

▶ 스탠딩 : 박상호 / 기자
- "육안으로 음주 운전자를 가려내야 하는 한계가 있다 보니 일부 운전자들의 항의와 반발도 잇따랐습니다."

대형 트럭이 여유롭게 지나갈 정도로 폭이 넓고 구간도 짧아 실효성 논란도 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