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월 전

권성동 '내부총질' 논란 벌써 잊었나…펠로시 발언중 폰 '번쩍'

중앙일보
중앙일보
최근 윤석열 대통령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로 논란이 됐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또 휴대전화로 논란의 대상이 됐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회담 자리에서 휴대전화를 들고 펠로시 의장을 촬영하는 듯한 행동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지난 4일 오전 국회에서는 펠로시 의장과 김진표 국회의장의 회담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여야 원내대표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도 참석했다.
 
모두 펠로시 의장의 발언을 경청할 때 권 원내대표가 갑자기 휴대전화를 꺼내 얼굴 높이까지 들었다. 권 원내대표의 휴대전화는 펠로시 의장을 향했다. 마치 펠로시 의장을 촬영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권 원내대표는 손으로 휴대전화 화면을 확대하는 듯한 동작도 취했다. 이 모습은 방송사의 카메라에 포착돼 그대로 방송됐다.
 
이 장면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빠르게 퍼졌고, “펠로시 의장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한 게 아니냐”는 등의 지적이 이어졌다.
 
앞서 지난달 26일 권 원내대표는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 대통령과 텔레그램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은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돼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당시 윤 대통령은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라며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후 권 원내대표는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대통령실은 “사적인 대화 내용이 노출돼 국민과 언론에 일부 오해를 일으킨 점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하수...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92485?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