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월 전

여당, 9일께 비대위원장 임명…이준석은 가처분 신청 예고

중앙일보
중앙일보
국민의힘이 이르면 9일 비상대책위원장을 임명한다. 국민의힘 전국위의장인 서병수 의원은 3일 기자회견을 열고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상임전국위와 전국위 개최 날짜를 각각 5일과 9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5일 열리는 상임전국위에서는 현 상황이 당헌·당규상 ‘비상상황’이 맞는지 유권해석을 내린다.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비대위원장을 임명할 권한이 주어지도록 당헌 개정안도 마련한다. 당헌상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은 ‘당 대표 혹은 당 대표 권한대행’에게 있는데, 권 원내대표는 현재 ‘당 대표 직무대행’을 겸임하고 있기에 당헌에 ‘직무대행’을 추가한다. 이어 9일 전국위를 열어 당헌 개정안을 의결하고 비대위원장을 임명하는 수순이다. 서 의원은 “늦어도 10일까지는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했다.
 
서 의원은 특히 “비대위가 만들어지는 즉시 자동적으로 이준석 대표는 해임된다”고 못 박았다. “당헌·당규상 비대위가 출범하면 비대위원장이 당 대표로서의 권한을 갖게 되고 자동적으로 이 대표의 권한도 없어지게 되는 것”이라면서다. 비대위 이후 새 지도부 임기도 2년이라고 규정했다.
 
하지만 진통 요소도 있다. 무엇보다 이 대표가 비대위 출범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낼 경우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작지 않다. 서 의원도 “(가처분 인용) 걱정을 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본격적으로 가처분 신청 가능성을 예고했다. 이 대표는 앞서 당 초선 의원들이 비대위 전환을 촉구한 성명서를 들며 “이 모든 난장판의 첫 단계인 초선 모임 성명서를 살펴보니 익명으로 숫자를 채웠다”며 “목숨을 위협받던 일제시...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91907?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