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항우연 찾은 윤 대통령, 커피차 쐈다

중앙일보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6일 누리호 2차 발사 성공을 축하하며 “발사체 기술력을 기업으로 이전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전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서 간담회를 열고 누리호 개발에 힘써온 관계자들을 “누리호의 영웅들”이라고 치하하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의 미래가 국가 경쟁력의 핵심 분야인 우주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우주경제’ 시대를 열기 위한 과감한 투자와 항공우주청 설치를 통한 체계적 지원을 약속했다.
 
관련기사전략사령부 만들어 북핵·미사일 대응 ‘3축 체계’ 지휘한다 윤 대통령은 2031년까지 달착륙선을 개발하고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 유인 달탐사 프로그램인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참여도 확대하는 동시에 우주 자원 강국의 꿈을 실현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우주자원 채굴, 탐사, 우주 교통관제 등에 과감하게 도전해 우주를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의 꿈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과 6세대(6G) 통신위성을 통해 자율주행차, 드론,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새로운 서비스 산업을 본격화하겠다는 구상을 밝힌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 앞서 항우연 위성 시험동을 방문해 지구 정밀 관측을 위한 다목적 실용위성 6·7호를 살펴봤다. 누리호가 우주로 진입시킨 성능 검증 위성 등 국가 위성들을 운용하는 위성종합관제실도 둘러봤다.
 
윤 대통령은 또 항우연 연구원들에게 커피와 쿠키 푸드트럭을 보내 노고를 격려했다. 이날 오후 1시40분부터 항우연 건물 앞에는 약 1000명 분량의 쿠키와 커피를 실은 트럭 2대가 배치됐...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84959?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