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김남국, 박지현 직격 "본인을 이준석·김동연 급으로 착각"

중앙일보
중앙일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정치적 위상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나 김동연 경기지사 정도 급으로 잘못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직격했다.
 
김 의원은 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세상을 너무 본인 중심으로 생각하시는 것 같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의 발언은 박 전 비대위원장의 당 대표 출마가 무산된 과정에 이재명 의원의 의중이 반영됐으며, 최근 자신을 둘러싼 김 의원의 잇따른 비판 역시 이 때문이라는 박 전 비대위원장 주장을 반박하면서 나왔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해 “아무 근거가 없는 주장”이라며 “당헌·당규에 따라서 해석을 하더라도 그건 맞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비대위원장은 비상시국에 외부 인사를 영입한 것이며 당원투표를 한 건 동의 절차에 불과했다”며 “본인도 처음엔 피선거권이 없다며 당무위원회에서 예외적으로 승인해달라고 했다가 갑자기 피선거권이 있다고 충돌, 모순된 주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박 전 비대위워원장을 계속 비판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계속 올린 게 아니라 한 번 올렸다”며 “박 전 비대위원장이 원칙을 이야기하는데, 본인은 원칙에 맞지 않는 특혜를 달라고 했기 때문에 청년 정치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을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 당무위원회는 이날 박 전 비대위원장의 당 대표 출마 자격이 없다는 비대위 결정을 확정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 같은 비대위 결정을 두고 비대위원장으로 선출된 당시...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84820?cloc=daily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