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아빠는 2살 아들 온몸으로 감쌌다…총기난사에 일가족 비극

중앙일보
중앙일보
“2살 아들은 혼자 남겨졌다.”
 
미국 시카고 교외 도시 하이랜드파크 주민 케븐맥카시(37)와 아이리나맥카시(35) 부부는 4일(현지시간) 두 살배기 아들 에이든을 데리고 독립기념일 퍼레이드 구경에 나섰다. 세 가족의 단란한 나들이가 비극으로 끝날 것은 예상하지 못한 채.
 
에이든은 사건 현장을 홀로 배회하다 발견됐다. 케븐맥카시의 장인 마이클 레버그는 “사위가 손주 에이든을 온몸으로 감싸 안은 채 총에 맞았다”고 말했다.
 
에이든의 부모는 무차별 총기 난사에 희생된 7명의 사망자 중 한 명이다. 6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수사당국은 7명의 신원을 모두 확인했다고 밝혔다.
 
가장 마지막으로 신원이 확인된 인근 도시 워키건 주민 에듀어도우발도(69)는 사건 현장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고 인근 에반스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6일 오전 7시 50분 사망했다. 그는 매년 그래왔듯 가족들과 함께 퍼레이드에 참석했던 참이었다.
 
시카고 abc방송에 따르면 이번 사건 피해자 가운데 사망자 7명의 연령대는 35세부터 88세까지 고루 퍼져있다.
 
사망자 가운데 한 명인 니콜라스 톨레이도(78)는 멕시코 모렐로스에서 평생을 살다 자녀들이 사는 시카고 인근으로 이주한 멕시코계 이민자였다.
 
2년 전 교통사고를 당해 보행보조기에 의존해야 하는 톨레이도는 인파가 몰리는 곳에 나가기를 주저하다 모처럼 온 가족이 함께하는 시간을 즐기려 독립기념 퍼레이드 현장에 나갔다가 참변을 당했다.
 
그는 가족들 틈에 앉아 퍼레이드를 관람하다 갑자기 날아온 총탄에 연이어 3차례 피격돼 현장에서 숨졌다.
 
이들 가족이 장례 비용 마련을 위해 개설한 온라인모금 사이트 ‘고펀드미’에 계정에는 하루 새 목표액 5만 달러(약 6500만...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85059?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