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돌풍·폭염·호우' 이상한 날씨 왜?

MBN News
MBN News
【 앵커멘트 】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됐는데 서울과 제주, 광주 등에서는 며칠째 열대야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중부 지방에는 폭우, 남부에는 폭염주의보, 해안가에는 강풍주의보 등 지역별로 날씨가 다 다른 기이한 현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상주 기자입니다.


【 기자 】
최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25.8도, 제주는 28.9도로 전국이 열대야로 잠 못 들고 있습니다.

지난해보다 16일이나 빨랐고 지난 월요일 밤에는 전국적으로 25곳에서 열대야가 관측됐습니다.

▶ 인터뷰 : 강동현 / 제주시 노형동
- "낮에도 더운데 저녁에도 너무 더워서 잠도 잘 못 자고 에어컨 하루종일 켜고 이렇게 자고 있습니다."

6월 하순의 밤기온이 이렇게 높은 것은, 1904년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후 118년 만에 처음으로 뜨겁고 습한 남동쪽의 북태평양 고기압이 거대한 펌프처럼 열기와 습기를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반면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는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