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2개월 전

尹, 누리호 성공에 '엄지 척'…"한국서 우주로 가는 길 열었다"

중앙일보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차 발사에 성공하자 "대한민국 땅에서 우주로 가는 길을 열었다"고 선언하며 감사와 축하 인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누리호의 발사 과정을 생중계로 지켜본 이후 연구진들과의 화상 연결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나로우주센터가 연결된 화상 화면에서 오후 4시 50분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누리호 2차 발사가 최종 성공하였다"고 보고하자 참석자들과 함께 박수와 환호성을 질렀다. 윤 대통령은 양손으로 '엄지 척' 포즈도 취했다. 
 
이어 고정환 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본부장이 "설계된 비행 계획에 따라 모든 비행 과정을 정상적으로 진행했으며, 고도 약 700㎞에서 성능검증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해 목표궤도에 투입했다"고 보고하자 재차 박수가 터졌다. 
 
윤 대통령은 "(누리호 발사는) 30년간의 지난한 도전의 산물이었다"며 "이제 우리 대한민국 국민, 그리고 우리 청년들의 꿈과 희망이 이제 우주로 뻗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애써주신 항공우주연구원의 연구진 여러분, 그리고 항우연과 함께 이 과제를 진행해준 많은 기업과 산업체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여러분의 노고에 대해 국민을 대표해 치하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과학기술정통부 직원 여러분도 정말 고생 많이 했다"면서 "앞으로 우리의 항공우주 산업이 이제 세계에서 내로라하는 국가로서, 우주 강국으로서...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80879?cloc=daily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