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2개월 전

'짤짤이' 최강욱 징계에, 박지현 "무거운 처벌 아니다"

중앙일보
중앙일보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짤짤이 발언'으로 성희롱 논란을 빚은 최강욱 의원에 대한 민주당의 징계 결정에 "무거운 처벌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최 의원에 대한 징계를 요구해왔던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윤리심판원이 최강욱 의원에게 당원 자격정지 6개월 징계를 했다"며 "늦었지만 다행이고, 환영하지만 아쉽다"고 밝혔다.
 
그는 "거짓과 위선, 폭력과 증오로 당을 위기에 빠트리는 강성 팬덤 대신, 국민 곁으로 조금 더 다가선 결론을 내린 것이라 여긴다"며 "하지만 최 의원의 거짓 발언, 은폐 시도, 2차 가해 행위를 종합해 봤을 때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은 무거운 처벌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최 의원 역시 그동안 주장한 거짓을 번복하고 진실을 말하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윤리심판원 결정은 사건 정황과 피해자 진술을 기반으로 내린 객관적 결론이므로 이제라도 최 의원은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김남국 의원을 비롯해 당시 회의에 참석하고도 진실을 감추고, 최 의원의 발언을 숨기려고 보좌관 입단속을 시킨 의원들에 대한 처벌이 없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사건은 최 의원 개인의 잘못일 뿐만 아니라 사건을 은폐하기로 공모한 회의 참석 의원 모두의 집단적 잘못"이라며 "최 의원을 감싸고 은폐에 가담했던 의원들에 대해서도 철저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검수완박이 지선 패인…한동훈 청문회서 망신만 당했다...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80708?cloc=daily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