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내가 하면 윤석열도 한다" 尹心 등에 업고 뛰는 김은혜 [밀착마크]

중앙일보
중앙일보
‘강냉이와 도라지차’
 
23일 오전, 인터뷰를 위해 동승한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의 흰색 카니발엔 김 후보를 움직이게 하는 ‘연료’들이 곳곳에 놓여 있었다. 김 후보는 “여기 도라지차는 목을 아끼라는 지지자분이 끓여 주셨고, 강냉이는 배고플 때마다 먹으려고 시장에서 샀다”고 했다. 김 후보의 무릎에는 수십여 페이지의 공약 자료가, 뒤편에는 갈아입을 정장이 놓여있었다.
 
 
하지만 이런 지지자들의 걱정에도 김 후보의 목은 쉴 틈이 없었다. 이날 아침 7시 50분, 파주 운정 신도시 인근 심학산 교차로 앞에서 출근 인사에 나선 김 후보의 목은 이미 쉬어 있었다. 김 후보는 작은 쇳소리를 내며 연일 시민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김 후보는 “10분 늦게 나오면 1시간이 더 걸리는 교통지옥을 바꿔드리겠다”며 30여분간 100여 차례 가까이 ‘90도 인사’를 했다.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은 차 안에서 김 후보를 향해 창문을 내리고 “김은혜 파이팅”“윤석열 대통령 파이팅”을 외쳤다. 반갑다며 경적을 울리고 손을 흔드는 운전자도 있었다. 김 후보는 “저 택시기사 분”“저 어머니 분이 알아봐 주신다”며 고개를 숙였다.  
 

 ━
  “김은혜가 하면 윤석열도 한다”
  김 후보가 찾은 ‘심학산 교차로’는 서울을 가려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고질적 정체 구간이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공사 현장을 뒤로 한 곳이기도 하다. 김 후보에게 이곳을 유세 장소로 택한 이유를 묻자 “제가 하면 윤석열 대통령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도 한다”며 “힘 있는 여당 후보로서 확실한 GTX 지원을 약속드리기 ...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73646?cloc=daily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