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경기지사, 대독하는 자리 아니다" 김은혜 꼬집은 김동연 [밀착마크]

중앙일보
중앙일보
“경기지사가 남이 써준 것을 읽기만 하거나, 누군가에 기대서 도정을 하는 자리인가.”
 
6ㆍ1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인 경기지사 선거에 도전한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23일 경쟁자인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대통령직인수위에서 윤석열 당선인 대변인을 지낸 김은혜 후보가 “힘 있는 여당 후보”를 강조하는 점을 ‘윤심(尹心)’ 마케팅이라고 꼬집으면서다. 행정고시 출신으로 경제부총리까지 지낸 김 후보는 김은혜 후보의 공약에 대해서도 “경제 전문성 없이 현실적으로 실현 불가능한 포퓰리즘 공약을 남발한다”고 비판했다.
 

 ━
  “현실성 없는 공약…정정당당 승부 보자”
  23일 오전 서울 김포공항 내 카페에서 만난 그는 정장과 구두 차림으로 깔끔한 모습이었다. 평소 유세 땐 청바지에 운동화 차림을 선호하지만 이날 오후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식에 참석하기 위한 복장이다. 추모식 후 저녁엔 경기지사 TV토론도 열리기 때문에 이날만큼은 별도 유세 일정을 잡지 않았다. 공식 선거 운동 시작 후 처음이었다. 전날엔 안산-부천-김포-고양을 돌며 “말 잘하는 말꾼이 아니라 일 잘하는 일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은혜 후보를 왜 ‘말꾼’이라 비판하나. “김은혜 후보는 현실적으로 실현 가능성이 없는 포퓰리즘성 공약을 많이 내세우고 있다. 대표적인 게 재산세 100% 감면(시가 9억원 이하 1가구 1주택자 대상) 공약이다. 재산세는 시ㆍ군세라 현실적으로 도지사가 100% 감면할 수 없다. 경제 제도에 대한 이해도가 부족한 상황에서 공약을 내지르고 있다.”   ...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73644?cloc=daily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