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또 박항서 매직' 베트남, 동남아시안게임 2연패

MBN News
MBN News
【 앵커멘트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안게임에서 2연패를 달성했습니다.
또다시 '박항서 매직'을 입증한 박항서 감독, 결승골 직후 눈물을 보였다고 하는데요.
어떤 심정이었을까요?
정설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팽팽하던 균형은 후반 38분 깨졌습니다.

판 뚜언 타이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느함 만 둥이 머리로 돌려 넣어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한 골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낸 베트남은 태국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번 대회 6경기에서 8골을 넣는 동안 단 한 골도 내주지 않으며 압도적인 수비력을 자랑했습니다.

2019년 60년 만의 우승에 이어, 대회 2연패까지 달성하면서 '박항서 매직'은 또 빛을 발했습니다.

▶ 인터뷰 : 박항서 /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 감독
- "눈물을 조금 흘렸습니다. 눈물을 조금 흘렸는데…. 목표를 달성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