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尹 '가슴에 손'에…김어준 "해명 기분 나빠 한마디 하겠다"

중앙일보
중앙일보
 
방송인 김어준씨가 지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때 미국 국가가 나오자 윤석열 대통령이 가슴에 손을 올린 일에 대해 "대통령실 해명이 기가 막혀 참을 수 없다"면서 한마디 했다. 
 
김씨는 24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윤 대통령이 처음 참석하는 외교행사이었기에 그냥 넘어가려 했으나 바이든이 인스타그램에 올렸고 대통령실 해명이 기분 나빠 한마디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은 국민의례 준칙도 모르느냐'는 비판에 대해 "대한민국 국기법, 정부 의전편람에 상대방 국가 연주 시 예를 표하는 데 대한 어떠한 제한 규정도 없다. 상대국에 대한 존중 표시로 의전상 결례라고 할 수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씨는 "타국 국가연주 시 '경례하지 마시오'라고 써야 하나, 그러니 규정에 없는 게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축구 한일전 때 일본 기미가요 나오는데 우리 선수들이 가슴에 손을 얹지 않는다"며 "대단히 어려운 규칙도 아니고 가르쳐 줘서가 아니라 다들 알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이어 "축구 행사든 외교행사든 정상회담이든 다 마찬가지로 상대 국가 나올 때 그냥 가만히 서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씨는 "대통령실이 '의전편람에 어떠한 제한 규정이 없다'고 했다면 궁색하지만 여기까지는 못 본 척하고 넘어갈 수 있는데 '상대국을 존중'하는 의미라고 하니 화가 난다"며 "그런 해명대로라면 이명박·박근혜는 미국 정상과 만날 때 왜 안 했나, 상대 존중하지 않은 것인가, 바이든은 한국을 존중하지 않았다는 말이냐"고 되물었다. 
 
더불어 "대통령실이 이런 해명을 하니 문제다"라며 "그냥 '실수했다'고 1절만 해야 했다"고 덧붙였...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73676?cloc=daily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