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오산 지하벙커 찾은 尹 "24시간 잠들지 않는 눈…자랑스럽다"

중앙일보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오후 오산 공군기지의 한국장병들을 찾아 “앞으로도 한 치의 흔들림 없는 군사 대비 태세를 유지해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응해달라”고 말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오산기지 내 ‘지하벙커’인 항공우주작전본부(KAOC·Korean Air and Space Operations Center)를 함께 방문한 뒤 별도로 한국 장병을 격려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공군의 모든 항공기를 통제하고 적의 항공기와 미사일 방어를 지휘, 통제하는 오산 공군기지는 한국형 3축 체계(킬체인,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대량응징보복)가 제대로 작동하도록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취임 후 처음으로 방문한 부대가 바로 이곳 오산 공군기지”라며 “여러분은 한반도의 영공을 지키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든든한 버팀목”이라고 격려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중앙방공통제소(MCRC·Master Control and Reporting Center)를 방문해 “성공적인 군사작전은 적에 대한 완벽한 감시와 정찰로부터 시작된다”며 “1985년부터 운영된 제1 MCRC는 ‘24시간 잠들지 않는 눈’으로, 한반도 전역의 영공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해왔다는 점에서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극성은 그 어떤 순간에도 자신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기 때문에 예로부터 먼 길을 떠나는 이들에게 길잡이 역할을 해왔다”며 “...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73199?cloc=daily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