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서울중앙지검장 송경호 등 '윤 라인' 귀환…합수단 1호 수사는 '루나'

MBN News
MBN News
【 앵커멘트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취임 하루 만에 검찰 지휘부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취임과 함께 출범한 금융·증권범죄합수단의 1호 수사 대상은 최근 폭락한 루나·테라 코인 사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강재묵 기자입니다.


【 기자 】
비어 있는 검찰총장 자리를 대신할 검찰 2인자 자리엔 '브레인'으로 꼽히는 이원석 제주지검장(27기)이 발탁됐습니다.

한동훈 장관(27기)과 동기인 이 지검장은 국정농단 사건 때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직접 조사했던 특수통입니다.

전국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장에는 '조국 수사'를 하다 좌천됐던 송경호 수원고검 검사(29기)가 임명됐습니다.

송경호 신임 중앙지검장과 함께 조국 수사를 지원한 양석조 대전고검 인권보호관(29기)은 서울남부지검장에 배치됐습니다.

▶ 인터뷰 : 한동훈 / 법무부 장관
- "이제 저와 함께 중대범죄에 대한 대응 공백을 최소화하고, 형사사법체계를 바로 세우도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