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강민진 전 대표 “정의당 안에서 성폭력 두번 당했다”

중앙일보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정의당도 당내 성폭력 의혹에 휘말렸다.
 
정의당의 청년대변인으로 활동했던 강민진(27)씨는 16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정의당 내에서 또 다시 성폭력 피해를 입은 뒤 이제는 더 이상 침묵할 수 없어 어려운 이야기를 꺼낸다”며 두 건의 성폭력 피해사실을 밝혔다.  
 
강씨는 당내 당 성격의 기구인 ‘청년정의당’ 대표를 역임했지만, 직장 내 갑질 의혹의 가해자로 지목돼 지난 3월 자진사퇴했다.
 
강씨는 지난해 11월 정의당의 한 광역시도당 위원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강씨는 “전국 행사의 뒤풀이 자리에서 모 광역시도당 위원장은 저의 허벅지에 신체접촉을 하였다”며 “(이 사실을 고백한) 회의 현장에서 여영국 당 대표는 ‘이번 일은 공식 절차를 밟지 않고 내가 해당 위원장에게 경고를 하겠다. 아무도 발설하지 말라’는 내용으로 결론을 지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로부터 사과문을 받고 사과문을 수용하는 것 외에는 선택지가 없었다. 해당 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정의당의 단체장 후보로 출마했다”고 지적했다.
 
강씨는 이어 올해 3월 청년정의당 대표직 사임 직후 또 다른 당직자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했다.  
 
2건의 성폭력을 연달아 겪으며 피해사실을 외부에 알려야겠다고 결심했다고 한다.
 
정의당은 “...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71700?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