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김종인 “尹은 용감하고 새로운 인물…박력있게 일할 것”

중앙일보
중앙일보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7일 윤석열 대선 후보에 대해 “우리나라가 당면한 문제를 척결하는 데 있어서 어느 정도 기여가 가능한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가비전심포지움 기조연설에서 윤 후보를 지지하게 된 이유를 이렇게 말하며 “(윤 후보는) 검찰총장으로 있으면서 자기 소신을 지키기 위해 용감한 기질을 보였다”고 그 근거를 설명했다. 그는 “윤 후보라는 사람은 아무런 정치적 경력이 없다. 새로운 사람이기 때문에 새로운 일을 박력있게 할 수 있지 않겠냐 (봤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올해 초 윤 후보를 주목한 이유를 설명하며 “지난 2월 보수정당이 과연 내년 대통령 후보를 낼 수 있을 것이냐(는 얘기가 나왔다). 그때 마침 정치와는 전혀 관계가 없는데 국민의 지지를 이끄는 하나의 인간을 봤다”고 말했다. 그는 “별의 순간을 맞이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런 순간을 포착해서 나타난 사람이 윤 후보라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 직을 수락한 이유에 대해선 “이 사람(윤 후보)이 실질적으로 별의 순간을 맞이하고 제대로 활용하려면 대한민국의 미래를 제대로 설계하고 반석 위에 놓을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숙고 끝에 선대위원장 자리를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기조연설 뒤 취재진과 만나 윤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두고 보면 안다. 미리 얘기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본인이 안 후보와 만날 가능성에 대해선 “내가 그 사람을 만날 이유가 어디 있냐”고 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신경전이 있는 것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김종인 위원장은 “누...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30124?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