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르포] "끝이 안 보이지만 마지막 고비이길"…추운 날씨에 오미크론까지 겹친 의료진 사투

MBN News
MBN News
【 앵커멘트 】
연일 쏟아지는 확진자와 오미크론 공포 속에서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사투를 벌이는 이들이 있습니다.
2년 가까이 현장에서 고생하고 있지만, 요즘은 특히 더 힘이 든다고 합니다.
이 사태가 언제 끝날지 끝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겠죠.
정태진 기자가 의료진들을 만나고 왔습니다.


【 기자 】
- "가까이 오세요. 턱 들어보세요. 이렇게.
- "움직이면 아파요. 안녕히 가세요. 끝났습니다."

영하로 뚝 떨어진 기온.

오미크론 감염 소식까지 겹치며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쉴새 없이 이어집니다.

앞의 검사가 끝나기 무섭게, 다음 대기자가 들어오고,

의료진들은 쉴 틈 없이 면봉으로 채취하고, 정리하고 또 소독합니다.

▶ 인터뷰 : 김나영 / 간호사
- "지금은 나와있으면 쉴 수 있는 시간이 없고 업무적으로도 그렇고 신체적으로도 지치고요. 일상으로 돌아가겠구나 생각했는데 저희 자리에서 그냥 묵묵...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