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이준석 “내가 홍보비 해먹는다 말한 윤석열 측근, 조치해야”

중앙일보
중앙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자신에게 문제를 제기한 윤석열 후보 측근을 선대위에서 배제하라고 요구했다.
 
전날 부산과 전남 순천·여수를 방문한 데 이어 이날 배편으로 제주에 간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후보가 배석한 자리에서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 먹으려고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인사가 있다”며 “모른다면 그냥 가고, 안다면 인사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당 상임 선대위원장인 이 대표는 홍보미디어 총괄본부장도 겸하고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이번 대선에서 홍보 예산이 약 300억원 이상 집행될 것으로 전망한다. 최근 정치권에서 “윤 후보 측이 이 대표가 막대한 예산을 다루는 홍보본부를 맡는 것을 불편해한다”는 소문을 이 대표가 직접 시인한 것이다.
관련기사윤석열, 후보 확정 28일만에 홍준표와 심야회동  
이어 이 대표는 “당무 거부라고 하는데 나는 우리 후보 선출 뒤 후보의 의중에 따라 사무총장 등이 교체된 이후에는 당무를 한 적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제 기억에는 (조직부총장, 전략기획부총장이었던) 김석기·성일종 의원을 (윤한홍·박성민 의원으로) 교체해달라고 권성동 사무총장이 요청한 것 외에는 어떤 보고나 협의도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당 의원들은 사람에게 충성하는 행보는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도 했다. 향후 선대위 관련해선 이 대표는 “저는 김병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이라고 생각하고 운영했으면 한다”며 “언론 활동도 열심히 하는 김병준 위원장이 공간을 갖는 게 맞는다고 생각해서 나는 지방 일을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김병준 마음대로 해보라’고 비꼰 셈이다.
 
윤 후보를 향한 공세는 이날 저녁에도 이어졌다. 이 대표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검찰총장은 ...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28980?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