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불쾌해도 이준석 찾아가라""뭘 찾아가"…尹 만난 원로들 충돌

중앙일보
중앙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일째 잠적을 이어가는 가운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당 상임고문단과 2일 오찬을 가졌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63스퀘어의 한 음식점에서 신경식, 김무성, 안상수, 황우여 등 상임고문들과 오찬 자리를 가졌다.  
 
신경식 상임고문은 윤 후보를 향해 "불쾌하고 불편하더라도 꾹 참고 당장 오늘밤이라도 이 대표가 묶고 있다는 곳에 찾아가라"며 "김종인 전 위원장과 이 대표, 두 사람 때문에 우리 당이 여러가지로 상처를 입고 있다. 윤 후보가 검찰에서 법을 휘두르던 성격을 가지고 정치를 하면 잃어버리는 표가 상당히 많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권해옥 상임고문은 "뭘 찾아가"라며 "거기서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어"라고 반발했다.
 
신 상임고문은 "하여튼 이 바다가 모든 개울물을 끌어안듯이 윤 후보께서는 싫든 좋든 전부 내 편으로 만드는 게 지금 중요하다"며 "윤 후보가 조금 더 여론에 우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그 인기란 건 언제 어떻게 변할지 모른다. 지금도 벌써 초판하고 지금하고 많이 바뀌었다"고 조언했다.
 
윤 후보는 인사말에서 "진작 우리 고문님들 모시고 좋은 말씀 듣는 이런 자리를 마련했어야 하는데 많이 늦었다"며 "이번에야말로 연패의 그 어떤 위축된 마음에서 좀 벗어나 확실하게 저희가 승리를 해서, 저희 당이 이제 여당으로서 다시 한번 책임 있는 국정 수행을 할 수 있도록 많은 지도와 편달을 부탁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 전...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28845?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