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허은아 "사생활 논란 조동연, 눈물전략 쓰다니…워킹맘 망신"

중앙일보
중앙일보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허은아 의원이 '사생활 의혹'을 해명하며 눈물을 보인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에 대해 "워킹맘 망신"이라고 비판했다.
 
허 의원은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조동연 상임선대위원장님, 사생활에 관한 문제라 말씀 안 드리려고 했는데 같은 워킹맘으로서 화가 나 말씀드린다. 우주항공 전문가란 커리어 과대포장은 차치하고라도 '30대 워킹맘'이란 타이틀을 내세운 건 정말 심했다"고 지적했다.
 
허 의원은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영입 기자회견에서 조 위원장이 1982년생이란 점을 언급하며 '저도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보면서 많은 가슴 아픈 눈물을 흘린 바 있다'고 말했다. 세상에 어느 김지영이 조 위원장 같은 도덕성 문제를 일으키겠느냐"고 했다.
 
그는 "심지어 오늘 조 위원장은 '저 같은 사람은 도전 기회조차 없어야 하냐'며 방송에 출연해 눈물까지 흘렸다. 워킹맘 망신 혼자 다 시키고 있다. 사과할 거면 깔끔하게 사과만 하면 되지 눈물 전략을 들고나오냐"며 "프로페셔널한 워킹맘이라면 이를 악물고 실력으로 승부하려 할 것이다. 지금 조 위원장의 대처는 이도 저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조 위원장을 보면 과연 앞으로 국민에 대한 무거운 책임을 짊어질 자질을 갖고 있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집권 여당의 대선후보와 상임선대위원장이라는 투 톱 모두 상상을 초월한 사생활 문제를 일으키니, 국민들의 한숨만 깊어질 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와 TV조선은 조 위원장이 결혼생활 중 혼외자...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28856?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