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소방관 덮친 쿠팡 물류센터 화마…실종 소방관 수색 재개

중앙일보
중앙일보
지난 17일 경기도 이천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가 3일째 이어지는 가운데 소방당국이 화재 당일 실종된 소방관을 찾기 위한 수색에 착수했다.

 
19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0시40분쯤 실종된 광주소방서 119구조대장 김모(52) 소방경 수색 작업을 시작했다. 수색 범위 내 구조활동에 지장이 없다는 안전진단팀 판단에 따라서다. 안전진단팀은 건물 구조, 하중, 뒤틀림 정도, 화재 때문에 건물이 받은 스트레스 등을 파악한 뒤 이 같이 결정했다. 앞서 한국건축구조기술사회 부회장, SD 구조엔지니어링 대표,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반 주무관, 국토안전관리원 기관시설 본부장 등 전문가 5명과 총괄책임자 1명, 소방관 5명, 구조대원 10명 등 21명이 안전진단을 위해 투입됐다.
김 소방경 수색 재개에 따라 대기 중이던 동료구출팀 5명과 기존에 투입된 구조대원 10명이 곧바로 건물 내부로 들어갔다. 평소 동료구출 훈련을 받은 이들은 현장 열추적 장비, 들것, 모포 등을 가지고 현장에 투입됐다. 화재 당일 김모 소방경이 투입돼 작업하던 지점을 대략 파악하고 있는 만큼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수색할 방침이다. 해당 지점은 건물 입구로부터 보행 거리 150~200m 떨어진 지하 2층이다. 소방 관계자는 “전문가 회의 결과가 나오자마자 바로 수색 시작했다”며 “정밀 안전진단은 추가로 다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화재는 17일 오전 5시 20분쯤 지상 4층, 지하 2층에 연면적이 축구장 15개 넓이와 맞먹는 물류센터 ...

기사 원문 : https://news.joins.com/article/24086127?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