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

송영길, 광주 참사에 "운전사가 본능적으로 액셀만 밟았어도"

중앙일보
중앙일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광주광역시 철거건물 붕괴참사와 관련 “바로 그 버스정류장만 아니었다 할지라도, 운전사의 본능적인 감각으로 액셀러레이터만 조금 밟았어도 (희생자들이) 사실 살 수 있었는데”라고 주장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 모두발언에서 “하필 버스정류장 앞에 이런 공사 현장이 있어서, 시간대가 맞아서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이어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재난사고를 보면서 국민들이 분노한다”며 “현장관리 소홀, 안전 불감증 등 고질적 병폐가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사 과정에 불법 재하도급이 있었고, 세심한 안전관리가 필요한 석면 철거를 무허가 부실업체에 맡겼다고 한다”며 “제대로 된 안전관리 자체가 구조적으로 불가능한 것이 아니었나 생각이 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많은 시민이 위험성을 경고하는 민원을 광주 동구청에 했다는데, 접수가 되지 않고 현장 확인조차 안 됐는지 답답하다”며 “제가 인천시장을 해봤지만, 관내에 이 정도로 큰 공사가 있었다면 관계 지시를 해야 했다”고 말했다.
 
지난 9일 오후 광주 동구에서 철거 중이던 지상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한 대가 잔해에 매몰, 탑승자 중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송 대표에 발언에 대해 일부에선 ‘버스기사를 비난하는 말처럼 들린다’는 비난이 나오자, 송 대표는 즉각 “버스기사를 비난하는 게 아니라, 이런 위험한 건물을 버스정류장 앞에 방치했다는 것을 지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광주 동구청이 버스정류장을 10~20m 정도 공사현...

기사 원문 : https://news.joins.com/article/24084892?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