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조회수 167회

음주 단속 피해 바다로 '풍덩'…잡았더니 특수부대 출신 해경

MBN News
MBN News
【 앵커멘트 】
음주단속을 피해 달아나던 운전자가 차를 버리고 바다로 뛰어들었다가 5시간 만에 붙잡혔습니다.
밤바다를 헤엄쳐 달아나고도 멀쩡했던 운전자는 특수부대 출신 현직 해양경찰관이었습니다.
해경은 이 경찰관을 직위 해제했습니다.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흰색 승용차가 음주단속 현장을 보더니 갑자기 후진하며 달아납니다.

이를 본 순찰차가 곧장 차량을 추격합니다.

300여 미터를 달아난 운전자는 막다른 길에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경찰관을 뿌리치고 다시 달아나기 시작합니다.

주변에 있던 시민들까지 운전자를 잡으려고 추격합니다.

▶ 인터뷰 : 윤영국 / 검거 도운 시민
- "경찰관들이 "잡아라" 하는 순간에 저희도 보고 있다가 잡았는데, 너무 빠르다 보니까 바로 놓치게 돼서…."

▶ 스탠딩 : 박상호 / 기자
- "경찰과 시민들의 추격을 피해 자갈해변까지 내려온 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