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조회수 141회

김부겸, 검수완박 여당 법안 관련 “일부 의원 개인의견”

중앙일보
중앙일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6일 더불어민주당 강성 당원들의 ‘문자폭탄’ 논란에 대해 “제가 아는 민주적인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문자폭탄을 감수하고 대통령에게 쓴소리를 해야 한다”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국민의 삶, 눈높이가 우선돼야 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김 후보자는 ‘조국 사태’에 대해선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기대수준이 있었는데 여러 가지 것이 못 미쳤고, 특히 젊은층에 상처를 준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민주당이 추진 중인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과 관련해서도 김 후보자는 “일부 의원의 개인 의견으로 알고 있다”며 강경파 의원들 주장과는 거리를 뒀다. 문재인 대통령이 인신 모독성 전단을 뿌린 30대 남성에 대해 모욕죄 처벌 의사를 보인 데 대해선 “대통령이 조금 폭넓게 보도록 참모들이 보좌했으면 어땠을까”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여야 의원 질의에 대체로 낮은 자세로 임했다. 김 후보자 부부의 자동차세 및 과태료 수십 건 체납 사실과 관련해 박재호 민주당 의원이 “준법의식이 결여된 것 아니냐”고 묻자 김 후보자는 “공직 후보자로서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김 후보자는 자신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에 대해 ‘피해 호소 고소인’이라고 지칭한 데 대해서도 “성인지 감수성이 많이 부족했다는 지적을 아프게 받아들이겠다”며 거듭 사과했다.
 
김 후보자는 야당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모습도 보였다. 코로나19 백신 공급 부족 문제에 대해 “대부분 가짜뉴스”라면서도 “야당이 유언비어성 문제를 조장하는 것도 있겠죠”라는 여당 의원 질문에 “야당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

기사 원문 : https://news.joins.com/article/24051883?cloc=dailymotion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