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지난달|조회수 24회

'성희롱' 무죄 받았는데 왜?…임효준 중국 귀화 책임론 분분

MBN News
MBN News
【 앵커멘트 】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인 임효준 선수의 중국 귀화 소식이 알려지면서 빙상계가 충격에 빠졌습니다.
후배 성추행 사건이 무죄 판결을 받았는데도 이 지경까지 온 건 한국 쇼트트랙에 팽배한 편 가르기와 개인주의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사건의 발단은 2년 전 쇼트트랙 대표팀 훈련 중 임효준의 장난이었습니다.

암벽을 오르던 후배 황대헌의 바지를 내렸는데 엉덩이가 노출되는 바람에 수치심을 느낀 황대헌이 임효준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겁니다.

임효준은 빙상연맹으로부터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받았고, 1심에서 유죄 판결로 벌금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아 대표팀 복귀의 길이 열린 터에 갑자기 중국귀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줬습니다.

임효준의 소속사는 "대법원에서 다시 판결이 뒤집히면 올림픽 2연패의 꿈을 이룰 수 없어 고민 끝에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