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2년 전

법사위? 밥사위?…21대 국회 원구성 전쟁 임박

노컷브이
노컷브이
21대 국회 출범을 앞둔 여야가 국회 법사위원장 자리를 놓고 양보없는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7일 원내대표 경선 정견발표를 통해 “국회 개혁 시급하다. 법사위의 월권 방지 등 국회가 빠른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제도와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8일 기자회견에서 “한때 국회를 통과한 법안 중 위헌 법안이 한해동안 10건이나 나온 적이 있다. 체계·자구 심사도 없앤다는 것은 대단히 위험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20대 국회 법사위원장을 지낸 통합당 여상규 의원은 국정감사와 인사청문회에서 편파 진행, 막말 등으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