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전체 화면으로 보기
그저께|조회수 28회

보은 생활치료센터서 20대 코로나19 확진자 무단 이탈 / YTN

YTN NEWS
YTN NEWS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 생활하던 확진자가 시설을 무단으로 이탈해 주민과 접촉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어제(26일) 오후 2시 20분쯤 충북 보은군 장안면 병무청 사회복무연수센터에서 격리 생활하던 20대 확진 여성이 시설을 무단으로 빠져나갔습니다.

이 여성은 별다른 제지 없이 시설 정문을 지나 근처 마을까지 걸어나갔고 펜션을 운영하는 부부와 커피를 나눠 마시며 대화를 나누다가 20여 분 만에 붙잡혔습니다.

대구에 사는 이 여성은 지난 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14일 이 시설에 입소해 생활 치료를 받고 있었습니다.

시설 관계자는 YTN과 통화에서 CCTV로 입소자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지만 사각지대가 생긴 것 같다고 해명했습니다.

보은군 보건소는 이 여성이 남긴 커피를 마신 부인을 자택에 자가 격리 조치하고 주변을 긴급 소독했습니다.

이승배 [sb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15_20200327065100556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