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전체 화면으로 보기
그저께|조회수 2회

[날씨] 비 그친 뒤 찬바람…주말 다소 '쌀쌀'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날씨] 비 그친 뒤 찬바람…주말 다소 '쌀쌀'

[앵커]

포근한 날씨 속에 내리던 비는 대부분 그쳤지만, 다시 찬바람이 불어옵니다.

주말인 내일, 하늘은 맑지만 다소 쌀쌀하겠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강지수 캐스터.

[캐스터]

현재 서울은 구름 사이로 파란 하늘이 간간이 드러냐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이렇게 볕도 내리쬐고 있는데요.

제주와 남해안에 집중됐던 강한 비구름도 대부분 빠져나갔는데요.

다만, 강원과 경북 지역은 오늘 오후까지, 강원 영동과 영남 동해안은 주말인 내일 아침까지 비가 조금 더 이어지겠습니다.

비의 양은 5에서 20mm 정도가 되겠고요.

기온이 낮은 강원 북부 산지로는 1cm 내외의 적설량이 예상됩니다.

오늘 서울에도 벚꽃 개화 소식이 들려왔죠.

관측 이래 가장 빨리 꽃망울을 터뜨릴 만큼 최근 따뜻한 날씨가 이어졌는데요.

주말을 앞둔 시점에, 완연했던 봄기운이 주춤하겠습니다.

북서쪽에서 찬공기가 들어오면서 오늘 서울 낮 최고 기온 16도 선에 머물면서 어제와 비교해 4도 이상 낮은 기온을 보이겠고요.

내일과 모레,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지역은 최저 기온이 영하권을 떨어지는 등 반짝 쌀쌀해집니다.

큰 기온 변화에 세심한 건강 관리가 필요하겠습니다.

이처럼 볼에 닿는 공기는 다소 차가워지겠지만, 주말인 내일은 대체로 맑은 하늘이 함께 하겠고요.

미세먼지 걱정 없이 공기질도 양호합니다.

휴일에도 무난한 날씨가 이어지겠는데요.

다만, 차고 건조한 북서풍의 영향으로 대기가 다시 메마르면서 건조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기상정보 잘 확인하는 게 좋겠습니다.

주말을 앞두고 반짝 쌀쌀해지긴 하지만, 다음 주부터는 다시 기온이 오르면서 봄기운이 완연해지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강지수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