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전체 화면으로 보기
23시간 전|조회수 0회

분노한 텔레그램 성 착취 공대위…"성 착취방 26만 명 모조리 처벌"

MBN News
MBN News
【 앵커멘트 】
'n번방' 사건이 미온적인 처벌에 머무를 수 있다는 우려에 시민단체들이 나섰습니다.
과거 국내 최대 불법 음란물 사이트였던 '소라넷'도 회원이 100만 명에 달했지만, 처벌은 달랑 1명에 그쳤거든요.
정태웅 기자입니다.


【 기자 】
'n번방' 사건을 규탄하는 텔레그램 성착취 공동대책위원회 회원들이 광화문에 모였습니다.

- n개의 성 착취, 이제는 끝장내자!

그동안 사이버 성폭력 가담자들을 제대로 처벌하지 않아 온 현실이 이번 사건을 키웠다며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이하영 / 텔레그램 성착취 공동대책위원회 활동가
- "100만 회원을 자랑했던 소라넷에서 처벌받은 사람은 운영자 단 한 명뿐입니다. 처벌받지 않은 소라넷의 후예들이 '박사'들이 되었고…."

조주빈에 대해서는 그의 신상이 아닌 처벌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신성연이 /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