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전체 화면으로 보기
그저께|조회수 4회

흔적 남는 암호 화폐 거래가 공범 잡는 '열쇠' / YTN

YTN NEWS
YTN NEWS
경찰, 조주빈에 돈 지불한 유료 회원 역추적 주력
전문가 "대부분 국내 거래소 통해…추적 용이"


조주빈은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려고 암호 화폐를 거래 수단으로 삼았습니다.

암호 화폐 거래 내역이 확보된다면 이번 '디지털 성 착취 사건'의 공범과 가담자들을 찾는 열쇠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도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분석에 나섰습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주빈은 성 착취물 영상 종류에 따라 유료 회원들로부터 20만 원에서 150만 원을 받았습니다.

거래 수단은 암호 화폐였습니다.

수사 당국의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서입니다.

암호 화폐의 익명성을 악용한 겁니다.

하지만 국내 4대 암호 화폐 거래소를 통해 거래한다면 '흔적'이 남습니다.

이용자들의 실명 확인 절차가 필수이기 때문입니다.

누가 돈을 주고받았는지 확인이 가능한 구조입니다.

[김형중 / 고려대 암호화폐연구센터장 : 4대 (암호화폐) 거래소에서는 반드시 실명 인증을 해야 하기 때문에 거래소를 통해서 거래한 경우에는 신원 확인이 가능합니다.]

수사기관도 이 흔적을 따라 조주빈에게 돈을 지불한 유료 회원들을 역추적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암호화폐 거래소와 대행업체 등 모두 다섯 곳에서 압수수색과 수사협조 방식을 통해 자료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외 거래소를 통해 송금했거나 개인 암호 화폐 지갑을 통해 거래했다면 추적이 어려워집니다.

다만 전문가들은 유료회원 대부분이 국내 거래소를 통해 암호 화폐를 보낸 만큼 명단 파악이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YTN 강희경[kanghk@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326133832880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