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전체 화면으로 보기
그저께|조회수 1회

[뉴스특보] 어제 104명 추가 확진…과반이 해외 유입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뉴스특보] 어제 104명 추가 확진…과반이 해외 유입


지역사회 감염은 줄어든 반면, 해외감염 유입 사례가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해외에서 들어온 환자가 늘면서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세자릿수를 보였습니다.

방역 당국은 유럽에 이어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도 강화하기로 했는데요.

관련 소식 설대우 중앙대 약대 교수와 살펴보겠습니다.

어제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4명 늘었습니다. 이중 30명이 국내로 들어오는 입국자 검역 단계에서 발견됐는데요. 해외 유입 사례가 57명으로 집계됐다고 합니다. 유학생과 교민의 귀국 행렬이 줄을 잇고 있는 만큼 계속 늘어날 것이라 봐야 되겠죠?

누적 완치 환자 수가 4,000명을 넘어섰습니다. 완치자가 늘어나면서 완치율은 44.8%를 기록했는데요. 이 수치 어떻게 평가하시나요? 완치자가 하루 수백명씩 나오고 있는데 이런 추세는 계속된다고 볼 수 있겠죠?

치명률이 조금씩 높아지고 있습니다. 여전히 다른 나라에 비해서는 낮긴 하지만 그래도 사망자가 계속 나오고 있어서 걱정인데요. 지금은 확진자 증가세가 한풀 꺾이면서 입원을 못하거나 치료를 못 받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이는데 치명률이 높아지는 이유가 뭐라고 보시나요?

한편 미국 유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가족과 제주도를 관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때문에 미국발 입국자 검역 강화가 좀 더 일찍 이뤄졌어야 되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오는데요.

내일부터 미국발 입국자 검역이 강화됩니다. 무증상자는 자가격리를 14일 진행하되, 의심증상이 발생하는 사람에 한해 검사를 진행할 예정인데요. 자가격리가 잘 이뤄질 수 있을까요?

세계적 대유행으로 코로나19 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개학 추가 연기 여부를 두고 여전히 갑론을박입니다. 그래서 교육부가 온라인 개학도 검토 중인데요. 온라인 개학이 문제 없이 이뤄질 수 있다면 등교 개학을 안 하는 것이 나은가요?

유럽 상황은 여전히 심각합니다. 좀처럼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요. 좀처럼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이유, 어떻게 볼 수 있을까요.

오늘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가 개최됩니다. 이를 통해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채택될 예정인데요. 어떤 내용이 담겨야 할까요?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소독제·살균제 허위, 과장 광고가 잇따르자 정부가 환경 당국에 승인받은 제품 목록을 공개했습니다. 승인을 받았다고 하더라도 사용법을 정확히 지키지 않고 사용할 경우 인체에 해로울 수 있다고 하는데, 올바른 사용 방법 알려주세요.

국내 바이오업체가 코로나19 예방용으로 개발한 'DNA 백신' 후보물질을 영장류에 투여하는 실험에 나섰는데요. 백신 개발 단계 중 어느 위치에 있다고 보면 될까요?

고온다습한 여름이 오면 코로나19 확산이 멈추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나왔었는데 이럴 가능성이 낮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이유가 뭔가요?

중국에서 갑자기 사망한 남성이 뒤늦게 한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지금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 또 다른 바이러스로 사망한 사례가 발생하자 관심이 모아지는데요. 한타 바이러스가 어떤 바이러스인가요?

코로나19처럼 유행할 가능성이 있는 건가요?

지금까지 설대우 중앙대 약대 교수와 함께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