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전체 화면으로 보기
그저께|조회수 0회

오늘부터 이틀간 후보등록...'위성정당 꼼수' 대결 / YTN

YTN NEWS
YTN NEWS
21대 총선 후보등록 시작…오늘·내일 이틀 진행
’빅3’ 종로·광진을·동작을, 직접 후보등록
정권 중간평가·대선 전초전…여야 ’불꽃 승부’


앞으로 총선이 꼭 20일 남았습니다.

오늘과 내일 이틀 동안 21대 총선 후보 등록과 함께 본격적인 선거의 막이 오르는데요.

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는 이번 선거에는 특히, 비례대표 정당 투표를 놓고 여야의 막판 줄다리기가 치열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은지 기자!

후보 등록부터 본격적인 '총선 모드'입니다.

한창 진행하고 있죠?

[기자]
오전 9시부터 시작했습니다, 오늘과 내일 이틀 동안 오후 6시까지 관할 선거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등록을 받습니다.

당마다 공천 과정은 언론을 통해 실시간으로 보도됐지만, 후보등록을 해야 진짜 후보가 됩니다.

서울 '빅3 승부처'로 불리는 종로의 이낙연·황교안 후보와 광진을의 고민정·오세훈 후보, 동작을 이수진·나경원 후보 모두 직접 후보 등록을 하기로 했는데요.

문재인 정부 임기 후반기, 코로나 19 정국에서 진행되는 이번 총선은 정권에 대한 중간 평가와 대선을 향한 전초전의 성격을 가집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전 회의에서 특별한 언급은 없었지만, 총선 슬로건으로 '국민을 지킵니다, 더불어민주당'을 잠정 결정하고 집권 여당에 대한 지원을 호소하는 모습입니다.

반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이번 총선은 지난 3년의 정권 실정을 심판하고, 국정 대전환의 발판을 마련하는 선거라고 규정했는데요.

원내 1당이 누구인지, 국회의장은 어느 당이 될지에 따라 정국이 급변할 수 있습니다.

정부 지원론과 정권 심판론을 내건 여야 총력전은, 오늘 후보등록에 이어 다음 달 2일 정식 선거운동으로 더 뜨거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비례대표를 뽑는 정당 투표가 '원내 1당'을 가를 승부처인 만큼, 여론조사에 촉각을 기울이는 분위기죠?

[기자]
조사 결과가 나올 때마다 정당과 지지자들 분위기가 요동칩니다.

오늘 오전에도 지표가 나왔는데요,

리얼미터가 tbs 의뢰를 받아 조사한 3월 4주차 주중 여론조사에서 더불어시민당은 28.9%, 미래한국당은 28.0%로 오차 범위 내 박빙이었습니다.

처음으로 항목에 포함된 열린민주당이 11.6%로 출발했고, 동시에 더시민당이 전주보다 9.1%포인트 하락하면서 여당의 위기감이 커지는 모습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어...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326112606838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