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6개월 전|170 views

[앵커리포트] 日 '자택'·美 '물류 창고'...격리 시설 위험한가? / YTN

YTN NEWS
YTN NEWS
우한 교민 임시 거주지로 선정된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

일부 주민은 트랙터로 길까지 막으며 반발합니다.

[임은화 / 충북 진천군 학부모 : 지금 바로 앞에도 초등학교, 바로 옆에는 유치원, 장난 아니거든요. 저희 혁신도시 안에 아이들이 매우 많아요.]

유증상자를 병원으로 옮기는 건 모든 나라가 비슷합니다.

나머지 우한에서 온 교민에 대해 일본은 기본적으로 '자택 격리' 방침이고, 가족에게 옮길까 걱정되는 사람은 호텔에서 머물 수 있게 했습니다.

미국은 일반 공항이 아닌 공군기지에 교민을 태운 비행기를 착륙시키고 기지 내 물류 창고에 생활 시설을 갖춰 수용합니다.

호주는 본토와 1,500km 이상 떨어진 섬, 과거 '보트 피플'이라고 불리는 난민이나 이민자를 수용했던 시설로 정했습니다.

"식민주의적 발상"이라는 섬 의회 의장 등의 일부 반발도 있지만, 우리보다는 전체적으로 차분합니다.

물론 우리는 논란을 자초한 측면도 있습니다.

규모가 급격히 늘어서 시설을 바꾸려고 최종 결정을 늦췄다는데, 그렇다면 '천안'이라는 지역 이름을 공개할 필요 자체가 없었습니다.

더구나 언론 배포 발표문에 '천안' 지역명이 언급된 게 지난 28일, 그 전날인 27일 이미 귀국 규모는 694명까지 급증한 상황이었습니다.

우리 동네가 작다고 무시하느냐는 지역민 반발, 또 표심에 따른 정치적 결정이라는 정치권 공세의 빌미를 준 겁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천안 지역을 골랐다가 반발에 직면하니까 백기 투항했습니다. 그래서 아산, 진천을 꼽더니 또다시 거센 시위에 막혀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빠져 버렸습니다.]

하지만 '감염 가능성'은 별개입니다.

아산은 생활관 반경 1km 안에 아파트 480세대 규모, 9동이 전부고 생활관에서 정문까지 거리만 500m 정도입니다.

진천은 시설에서 직선거리 700m, 도보 10분 거리에 800세대가 넘는 아파트가 있습니다.

혁신도시 건설로 반경 1km는 아니어도 인근에 대단지 아파트가 꽤 있는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교민들은 정차 없이 바로 차량을 통해 시설에 들어가고, 잠복기가 끝날 때까지 나올 수 없습니다, 면회도 제한됩니다.

최근 격리 대상자가 복귀를 거부하면 현행범으로 체포할 수 있다는 메뉴얼까지 만들어졌고, 무엇보다 바이러스가 수백 미터를 날아가거나, 분비물이 토양을 오염시켜서 지역에 전...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130122500957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