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나경원 "당 위해 승복"…후임은 강경파? 협상파?

MBC News
MBC News
그저께|조회수 2회
◀ 앵커 ▶

한국당에선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연장 불가 방침을 두고 논란이 일었지만 나 원내대표는 승복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강경파와 협상파 중에 후임 원내대표로 누가 올지 한국당은 물론 다른 당들도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이준범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중진의원들이 모인 청와대 앞 천막에선 회의 시작 전부터 고성이 흘러나왔습니다.

[정진석/자유한국당 의원]
"아니, 당대표, 원내대표도 화합을 못 하는데 무슨 당원들한테 화합을 하라고 그래. 이 아마추어들이 말이야…"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임을 막아 월권 논란을 일으킨 최고위원회의 결정을 비판한 겁니다.

당이 말기 증세를 보인다는 우려와 함께 어떻게 우리가 독재를 비판하겠냐는 반발이 잇따랐습니다.

[김태흠/자유한국당 의원]
"어떻게 우리가 문재인 정권의 독재, 그리고 국회의장이 함부로 유권해석해서 국회를 이끌어가는 이 부분을 어떻게 비판할 수 있겠습니까."

한때 정면 대결을 고민했던 나 원내대표는 당을 위해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권한과 절차를 둘러싼 여러 가지 의견이 있습니다만, 오직 국민의 행복과 대한민국의 발전, 그리고 당의 승리를 위해서 내린 결정입니다."

나 원내대표의 임기 문제가 정리되면서, 차기를 노리는 움직임이 본격화됐습니다.

강석호, 유기준 의원에 이어 오늘은 심재철 의원이 출마 의사를 밝히는 등 갈수록 경쟁은 치열해 질 것으로 보입니다.

원내대표 경선 결과에 따라 대여 강경투쟁에 나설지 적극적인 협상에 나설지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보니, 민주당을 비롯한 다른 정당들도 한국당 내부 기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준범입니다.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