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비리 첩보 고인과 무관"…"제보자는 울산 부시장"

MBC News
MBC News
그저께|조회수 0회
◀ 앵커 ▶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에 대한 첩보와 숨진 검찰 수사관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비리 첩보는 청와대 행정관이 외부 제보를 정리한 것이라고 밝혔는데, 여기서 등장하는 외부 제보자가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

이해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청와대는 김기현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은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이 외부인사에게 제보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부처에서 파견 나온 이 행정관은 2017년 10월 지인에게 스마트폰 SNS를 통해 제보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제보자는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두 사람은 청와대 파견 전 캠핑장에서 만나 알게 된 사이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송 부시장은 2015년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을 끝으로 퇴임한 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현 시장의 선거를 돕고 경제부시장으로 발탁됐습니다.

청와대는 그러나 "제보는 민정비서관실과 반부패비서관실, 그리고 경찰로 이어지는 정상적인 이첩과정을 거쳤고, 제보를 읽기 좋게 편집은 했지만 비위 사실이 추가된 건 없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해당 행정관은) 정리한 제보 문건이 업무 계통을 거쳐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보고된 것으로 기억하고 있으며, 추가 지시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습니다."

고인이 된 백 모 수사관은 이 사건과 무관하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고인이 울산에 간 이유는 검경 갈등양상을 보이던 '고래고기 사건' 때문이었다며, 그 결과물이 담긴 청와대 내부 보고 문건까지 이례적으로 공개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그 안에 보면 검찰 내부 여론 및 분위기를 작성한 문건이 그대로 있고요. 마지막에는 어떻게 조치를 할 것인지에 대한 부분이 명시가 돼 있습니다."

청와대는 그러면서 허무맹랑한 억측과 거짓으로 고인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MBC뉴스 이해인입니다.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