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日 역사의식 '뒷걸음질'…"군함도 강제노역 모른다"

MBC News
MBC News
그저께|조회수 5회
◀ 앵커 ▶

지난 2015년 이었죠.

군함도 등 일본의 산업 시설이 세계 유산으로 등재될 당시, 일본은 강제 노역 사실을 인정 하고 희생자를 기리겠다고 약속 했습니다.

하지만 4년이 지난 지금 까지도 일본은, 약속을 지키지 않고있고, 오히려 강제 노역 역사를 또다시 부인하고 나섰는데요.

유네스코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강제 노역과 관련된 기술을, 이번에도 누락 했습니다.

이남호 기자가 전해 드리겠습니다.

◀ 리포트 ▶

일본이 유네스코에 제출한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이행경과 보고서입니다.

군함도에서의 강제 노역 등에 대한 내용은 전혀 없고, 한반도 출신자들이 일본의 산업을 지원했다고 기술한 지난 2017년 보고서를 그대로 인용했습니다.

지난 2015년 일본은 군함도 등 강제노역 시설 7곳을 포함한 근대산업시설 23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했습니다.

논란이 일자 강제 노역을 시인했습니다.

[사토 구미/유네스코 일본 대사 (2015년 등재 당시)]
"한국인 등 수많은 사람들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 아래 강제로 노역했습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도 등재 조건으로 "각 시설의 전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하라"고 권고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2017년 보고서에서도 강제노역 사실을 누락했습니다.

지난해 세계유산위원회가 2015년 결정을 충실히 이행하라고 권고했지만 올해 보고서에서도 또다시 빠진 겁니다.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자료센터를 짓겠다던 약속은 시설 주변도 아닌 도쿄 내에 전문가들을 위한 싱크탱크를 짓는 걸로 뒤바꿨습니다.

외교부는 오늘 논평을 통해 일본이 등재 당시 약속을 지키지 않고 지속적인 대화 요청에도 응하지 않았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모테기 일본 외상은 "지난해 세계유산위원회 결정은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에 대한 보고를 요구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내놨습니다.

일본이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 해도 유네스코가 강제할 수단은 없습니다.

등재 취소도 어렵습니다.

외교부는 내년에 개최될 세계유산위원회나 다자회의 등을 통해 일본의 약속 이행을 계속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이남호입니다.

(영상편집: 오유림)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