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靑, 검찰 겨냥…"극단적 선택 이유 밝혀져야"

MBC News
MBC News
그저께|조회수 2회
◀ 앵커 ▶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이른바 '하명수사' 논란이 검찰 수사관의 극단적 선택으로 번진 가운데 청와대가 하명수사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사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배경을 밝혀야 한다며 검찰의 무리한 수사를 겨냥했습니다.

임명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긴급 브리핑을 자청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들의 활동은 법과 원칙에 따라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숨진 백 모 수사관은 민정비서관실에서 대통령 특수관계인을 담당하는 특감반원이었고, 이는 비선 조직이 아니라 비서실 직제에 따른 공식 조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들 특감반원과 울산시장 사건 수사는 확인 결과 일절 관련이 없었다"고 했습니다.

백 수사관이 작년 1월 울산에 갔던 이유는, 민정수석실 주관으로 정부기관 엇박자 실태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울산 고래고기 사건을 두고 검-경 갈등이 확산되자 이를 파악하기 위해서였다는 겁니다.

이때 백 수사관과 함께 울산을 방문했던 특감반원 A씨도 "당시 김기현 사건에 대해 수사가 진행됐다는 것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그러면서 "특감반원의 극단적 선택 이유가 뭔지 낱낱이 밝혀져야 할 거"라며 검찰을 겨냥했습니다.

백 수사관의 선택 배경에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있었을 것으로 의심한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해 여권 관계자는 MBC와의 통화에서 "검찰이 백 수사관의 주변에 대해 별건 수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의 조직적인 '선거농단'이 드러났다며 대대적인 공세를 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 정권 들어서 타살성 자살, 끊이지 않습니다. 도대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되어야 할까요."

한국당은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는 공수처의 미리 보는 축소판"이라며 "청와대의 불법 감찰을 규명하기 위해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MBC뉴스 임명현입니다.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