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단독]검찰, 조국 컴퓨터에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확보

채널A 뉴스 [Channel A News]
채널A 뉴스 [Channel A News]
9일 전|조회수 5회


이렇게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만난 오늘도 서울중앙지검에서는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막바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이 압수한 조국 전 장관의 컴퓨터 하드디스크에서 백업한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대 인턴증명서 발급과 관련한 내용도 있다는데 자세한 내용 이동재 기자가 단독으로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하려고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지만, 번번이 기각당했습니다.

그런데 검찰은 조 전 장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가 대량으로 저장된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전 장관이 휴대전화를 바꾸면서 백업용으로 저장한 파일이 컴퓨터 하드디스크에 남아있었던 겁니다.

그런데 여기엔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직원과 자녀 인턴증명서 발급 과정을 논의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조 전 장관 자택 컴퓨터 하드디스크에서 조 전 장관의 딸과 친구 2명의 이름으로 작성된 인턴 증명서 한글파일 3개를 확보했습니다.

공익인권법센터장 직인이 찍히지 않은 미완성본이었습니다.

조 전 장관은 자녀 인턴증명서 '셀프 발급' 의혹 수사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왔습니다.

[조국 / 전 법무부 장관(9월 23일)]
"여러 번 말씀드렸지만 저희 아이는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고, 센터로부터 증명서를 발급받았습니다."

검찰은 최근 조 전 장관의 서울대 연구실에서 압수한 컴퓨터 하드디스크에서도, 인턴증명서를 비정상적으로 발급받은 흔적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다음 주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인턴증명서를 부정 발급해 자녀 입시에 활용했는지 조사할 계획입니다.

채널A 뉴스 이동재입니다.
move@donga.com

영상편집 : 김지균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