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철도노조, 파업 돌입...코레일 대국민사과 / YTN

YTN NEWS
YTN NEWS
7일 전|조회수 5회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오늘 오전 9시부터 72시간 경고 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새마을호 등 일반열차와 KTX 운행률이 60%~80%에 그칠 것으로 보여 주말을 앞두고 시민 불편이 예상됩니다.

서울역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백종규 기자!

오늘 아침부터 철도노조의 파업이 시작됐는데, 지금 현장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현장에서 보기에는 아직은 큰 혼란이 있지는 않은 상황인데요.

전국철도노동조합의 72시간 경고 파업이 미리 예고된 데다 아직 운행률이 크게 떨어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곳 서울역 곳곳에 있는 전광판에는 파업을 알리는 문구들이 안내되고 있습니다.

사흘 동안 이어지는 이번 파업 기간 광역전철은 88% 수준으로 유지됐다가 파업 마지막 날에는 정상 운행됩니다.

KTX는 평소 대비 72% 수준인데,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SRT와 합치면 운행률이 87% 정도 됩니다.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등 일반열차는 60% 선대, 화물열차는 평상시와 비교하면 운행률이 30%대에 그칩니다.

코레일은 비상수송 대책을 마련해 열차 운행 횟수를 최대한 유지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파업 기간 필수 근무 인력과 지원 인력 만 4천여 명을 현장에 투입할 예정인데, 그래도 평소 일하는 총 인력에 비하면 62% 수준입니다.

따라서 오늘 퇴근시각 이후부터는 본격적인 혼잡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승객들이 파업 사실을 모른 채 역까지 갔다가 헛걸음하는 낭패를 겪을 수도 있는데요.

국토교통부는 파업 기간 예매 승차권 2만 석이 예약 취소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용객들은 열차 운행이 취소됐는지 확인하고, 철도공사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등을 통해 예약을 취소할 수 있습니다.

국토부는 시민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대체교통수단도 최대한 활용할 방침입니다.


철도노조가 파업을 벌이는 이유, 그러니까 요구안은 어떤 것인가요?

[기자]
네, 철도노조의 요구안은 모두 4가지입니다.

우선 노조는 그동안 총인건비가 비정상적으로 책정돼 연차보상이나 수당 등이 지급되지 않았다며 수당을 정상화하고 임금도 4% 올려달라고 요구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또 지금 3조 2교대인 인력 운영을 4조 2교대로 전환해달라고 요구안을 제시했습니다.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 개선'과 '올해 안에 KTX와 SRT 통합' 등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191011110410842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