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조국 "청문회서 답변"...해명에도 커지는 의혹들 / YTN

YTN NEWS
YTN NEWS
지난달|조회수 29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거액의 사모펀드 투자약정을 비롯해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잇단 의혹에 대해 인사청문회에서 답하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법적으로 결격사유가 아니라며 해명하고 있지만, 가족 재산을 중심으로 의혹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70억대 사모펀드 출자 약정, 위장전입과 부동산 거래 관련 의혹.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출근길 기다리던 취재진에 이런 의혹들을 잘 알고 있다고 운을 뗐습니다.

[조국 / 법무부 장관 후보자 : 지금 언론에서 저에 대해서 여러 가지 점에서 비판·의혹 등을 제기하고 있는 것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족들이 거액을 펀드에 투자한 경위를 구체적으로 묻자 즉답을 피했습니다.

[조국 / 법무부 장관 후보자 : (10억 원 넘는 돈을 투자하신 판단 근거가 무엇인가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소상히 다 답변 드리겠습니다.]

사노맹 사건 전력을 자신 있게 되받아치던 것과는 달리 청문회에서 답변하겠다며 신중한 자세를 보였습니다.

가족의 신상과 관련된 사안인 만큼 직접적인 언급을 꺼린 것으로도 보입니다.

조 후보자 측은 앞서 사모펀드에 실제 투자한 건 10억여 원이고, 공직자와 가족의 펀드 거래는 합법적인 투자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실제 투자금액의 7배, 특히 전 재산보다 많은 금액을 약정한 이유는 여전히 의문입니다.

울산대 조교수 시절인 1999년 딸의 학교 배정을 위해 실제로는 부산에 살면서 서울 풍납동으로 한 차례 위장전입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다주택 규제를 강화하던 이번 정부 초기에는 부인 소유 부산 아파트를 동생의 전 부인에게 팔아 위장매매라는 논란도 있습니다.

동생의 전 부인이 소유한 빌라에 대해 조 후보자 부인이 맺은 월세 계약서에 임대인과 임차인이 뒤바뀌어 있어서 거래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조 후보자는 장관 후보자로서 결격 사유에 해당하는 문제는 없다는 취지로 해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조 후보자가 현 정부의 인사검증을 책임지는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냈다는 점에서, 의혹이 불거진 것만으로도 작지 않은 상처를 입은 채 국회 인사청문회장에 서게 될 전망입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190816222142953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