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송환법 철폐"...이 시각 홍콩 시위 현장 / YTN

YTN NEWS
YTN NEWS
지난달|조회수 13회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는 오는 일요일이 중대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앞서 오늘도 도심에서 집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홍콩 시위 현장에 YTN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대근 기자!

지금 있는 곳은 어디인가요?

[기자]
지금 이곳은 홍콩 센트럴 지역의 차터가든이라는 곳입니다.

센트럴 지역은 금융기관 등이 모여 있는 중심지로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곳입니다.

특히, 차터가든은 평소 홍콩 시민들도 산책을 위해 들르는 곳인데요.

오늘은 집회 때문에 많은 시민들이 나와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현지 시간으로 저녁 8시, 우리 시간으로 밤 9시부터 집회가 시작됐습니다.

시민운동에 참여한 인사들의 발언 순서 등이 마련돼 있습니다.

이 중에는 지난 2014년 홍콩 우산혁명을 이끌었던 조슈아 웡의 발언 순서도 있을 예정입니다.

우산혁명은 2014년 홍콩 행정장관 선거의 완전 직선제를 요구하며 80일 가까이 이어진 민주화운동을 말합니다.

이외에도 현장에서는 송환법을 강행하고 있는 캐리 람 행정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팻말을 들거나 커다란 종이에 '우리는 민주주의를 원한다'는 글귀를 쓰는 시민의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또 영국 국기와 홍콩이 중국에 반환되기 전에 사용하던 깃발을 흔드는 시민들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현장에 모인 시민들이 요구하는 내용은 뭔가요?

[기자]
지난 6월부터 10주 넘게 이어지고 있는 시위의 핵심은 우선 '송환법 철폐'입니다.

송환법, 그러니까 '범죄인 인도법'은 해당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지역에도 범죄인을 넘길 수 있도록 한 법안입니다.

그런데 여기에 타이완이나 마카오뿐만 아니라 중국 본토도 대상에 들어가면서 논란이 된 건데요.

홍콩인들은 중국 정부가 반중국 인사나 인권운동가들을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또 여기에 더해 지금은 일부 선거인단이 선출하는 행정장관을 직접 선출할 수 있게 하는 등 선거제도를 개편하자, 경찰이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을 폭행한 것에 대한 조사위원회를 설치하자, 집회를 폭동으로 규정한 것도 철회하고, 체포된 시민들을 석방할 것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특히 오늘은 중국이 '1국가 2체제' 원칙을 어기면서 홍콩의 정치에 개입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미국과 영국의 국회가 나서 홍콩의 인권과 자유를 침해한 사람들을 제재...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190816210146709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