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단독]결별에 앙심 품고…내무반서 여친 음란 사진 유포

채널A 뉴스 [Channel A News]
채널A 뉴스 [Channel A News]
그저께|조회수 1.1K회


병사들에게 휴대전화를 허용한 뒤 문제가 많다는 소식 계속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휴대전화 도박, 술 배달에 이어 음란물 사건까지 적발됐습니다.

시범 허용 직후 휴대전화를 생활관에 반입한 병사가 불법 촬영물을 유포했습니다.

성혜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월 경기 파주시에 있는 육군 부대 소속 A 병장은 휴대전화로 헤어진 여자친구의 사진 여러 장을 지인들에게 전송했습니다.

헤어진 것에 화가 나 전 여자친구의 특정 신체 부위와 성관계 사진 등을 지인들에게 보낸 겁니다.

시범 허용 직후 부대 안에 반입한 휴대전화로 범죄까지 저질렀지만, 군은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지인을 통해 사진이 불법 유포된 사실을 알아챈 전 여자친구의 신고를 받고서야 수사에 나섰습니다.

그마저도 처벌은 민간 검찰 손에 넘겨야했습니다.

군 검찰이 넉 달간 수사를 벌이는 동안 A 병장의 군 복무 기간이 끝났기 때문입니다.

사건을 넘겨받은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최근 전역한 A 병장을 벌금 4백만 원에 약식기소했습니다.

군 기강 단속에 허점을 드러낸 사건이지만, 군은 해당 부대 간부 등의 지휘 관리 책임은 없는지 따지지도 않았습니다.

휴대전화를 반입한 병사의 개인 일탈 행위로만 치부하는 게 우리 군의 현주소인 셈입니다.

채널A뉴스 성혜란입니다.

saint@donga.com

영상편집 : 오영롱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