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엠빅뉴스] 두 해째 맞은 ‘기림의 날’ 울려 퍼진 1천400번째 외침

엠빅뉴스
엠빅뉴스
그저께|조회수 1.5K회
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14일 서울 광화문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1400번째 정기 수요 집회가 열렸습니다.

주최 측 추산 시민 2만 명이 모여, 전쟁범죄 인정과 공식 사죄, 법적 배상 등을 일본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앞서 올해로 두 해째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선 배우 한지민 씨가 위안부 피해자였던 어머니에 대한 애절한 마음이 담긴 유족의 편지를 대신 읽었습니다.

#위안부_피해자_기림의_날 #1400차_수요_집회 #위안부피해자 #한지민 #유족의편지

[구성: 정병화 ,촬영: 이지호 ,편집: 정소영]


[엠빅뉴스]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페이스북 바로가기
▶유튜브 바로가기
▶1boon 바로가기

더 많은 동영상 탐색